.
어제의 나에게 고맙다고 말할 수 있는 오늘의 나이기를.

by 빠나나푸딩 | 1997/09/26 22:18 | 트랙백 | 덧글(0)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